교계 뉴스종합

[뉴스종합] 소강석 총회장, ‘미래정책전략개발위’교단과 한국교회 함께 사회 발전 전략 세워갈 것

“한국인 64.6% 종교 필요해, 한국교회 영향은 아직 여전”

“온택트를 넘어 영택트 문화와 시대를 열어가야 한다”
“코로나19가 가져온 위기, 하나님이 주신 은혜의 시그널로 받아들여야”

예장합동(총회장 소강석) 미래정책전략개발위원회(위원장:이승희 목사)는 11월 3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위드코로나 시대 종교 영향도 인식조사 발표 및 뉴노멀 미래사회 대비’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특별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총회 코로나19시대 한국교회 신생태계 조성 및 미래전략 수립을 위한 설문조사 TF팀(대표:소강석 목사)은 <기독신문>을 비롯한 기독교 8개 언론기관과 함께 지난 8월 13일부터 20일까지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위드 코로나 시대 종교 영향도 및 일반국민의 기독교(개신교) 인식 조사’를 지앤컴리서치(대표:지용근)에 의뢰해 실시했다.(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서 ±3.1%)
 
조사 결과에 따르면 비대면 문화 확산으로 종교에 대한 관심도는 줄었으나 종교의 필요성에 있어 한국인이 64.6%가 “필요하다”고 답했다.(매우 필요하다 12.0%, 어느 정도 필요하다 52.6%) 반면에 “필요하지 않다”는 답변은 28.6%(전혀 필요하지 않다 7.4%, 별로 필요하지 않다 21.2%)로 여전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총회장 소강석 목사는 인사말에서 일찍이 기독교 신학자 한스 큉(Hans Kung)의 말을 빌려 “21세기, 즉 미래로 갈수록 현대인은 기존 교회에 대해 저항하고 거부감을 갖는 경향이 커지겠지만 하나님을 향한 종교적 욕구, 또한 영성에 대한 갈망은 더욱 커질 것이라”고 말하고“여론조사 결과를 볼 때 이것은 교회의 사회적 책임을 요구한다는 것을 말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 총회장은“코로나19로 한국사회의 탈종교화 현상이 가속화될 것으로 보이지만, 이는 시대정신과 가치를 제시하지 못하고 사회적 책임을 감당하지 못하고 리더십을 세우지 못한 한국교회의 잘못이”면서“한국교회는 이제 조금 더 사회와 소통하고 대화하며, 사회적인 필요를 들어 사회적으로 올바른 방향을 제시하고, 사회적 약자 편에 서는 이웃 사랑을 적극적으로 해야 한다”고 말하고“한국교회가 사회를 위해 가장 힘써야 할 활동’으로 ‘사회적 약자 구제 및 봉사’를 최우선 과제로 꼽았으며, 타종교인과 무종교인들은 ‘윤리와 도덕 실천 운동’을 선택 차이점을 보였다”고 밝혔다.
 
또한 “한국교회가 신뢰받기 위해서는 성도들은 ‘교회지도자들의 삶’의 개선이 가장 시급하다고 말했고 비그리스도인들은 ‘사회와의 소통 및 사회적 공익 추구’와 ‘불투명한 재정 사용’, 그리고 ‘타종교에 대한 태도’를 우선적으로 말하고 있다”며“한국교회가 추구해야 할 바람직한 미래상은 무엇일까? 2가지를 선택하도록 한 질문에서 ‘사회적 약자를 돕는 교회’(52.4%)와 ‘사회에 올바른 방향을 제시하는 교회’(49.7%) 등 종교의 사회적 기능에 대한 요구가 높았으며, 19세~29세 젊은 세대들의 51.7%와 30대 응답자의 62.%가 ‘사회적 약자를 돕는 교회’가 되어야 한다고 답했다’고 말했다.
 
소강석 총회장은 “코로나19 통해 하나님이 주신 시그널은 지금과 같은 문화적 대격변이 올 때 교회는 원형교회로 돌아가야 한다는 것”이라며 “중요한 것은 영혼이 담겨 있고 영성이 흘러 넘치는 ‘영택트’의 개발과 공급”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합동총회는 소 총회장의 뜻대로 미래전략본부를 개설했으며, 이곳을 통해 교단과 한국교회를 위한 구체적인 대안과 세워지는 정책을 미래전략본부 산하에 총회콘텐츠개발원을 두어 기독교 세계관에 입각한 콘텐츠를 개발하여 총회에서 세우는 유튜브 방송 ‘총회TV’와 보급은 합동교단 및 연합기구를 통해 한국교회와 소통할 예정이다.
 
총회장 소강석 목사는 “코로나19가 가져온 위기를 ‘새 포도주를 위한 새 부대’를 위한 하나님이 주신 은혜의 시그널로 받아들여 한국교회를 세워나가는 일을 타 교단 대표회장님들과 협력해 한국교회 미래를 열어가겠다”고 말했다.

■뉴스에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