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계 뉴스종합

[뉴스종합] “오직 사랑으로 헌신하는 직분자가 되겠습니다”

백송교회, 장로장립 및 권사취임 임직식 거행
[크기변환]백송 권사.jpg
 
“백송교회를 만나 말로 형언할 수 없는 변화를 겪었다떨리는 마음으로 이 직분을 받들어 잃어버린 영혼을 되찾고이 땅에 하나님 나라를 세우는데 은혜로 동참하겠다

오직 충성으로 세상 앞에 하나님의 역사를 전하는 백송교회(담임 이순희 목사)가 지난 11월 7일 충남 보령 백송수양관에서 장로장립 및 권사취임 임직 감사예배를 드렸다동료 성도들의 축복과 환호 속에 새로운 사명을 받든 임직자들은 이날의 은혜와 감격을 평생 가슴에 새겨더욱 큰 헌신으로 하나님께 보답할 것을 다짐했다.

백송교회는 이날 임직식을 통해 장로 1(이병섭)과 권사 11(김점순김수현김사라노재연안진선이성희이명주조주영정영임정형순한영희등 총 12명의 새로운 일꾼을 세웠다.

1부 감사예배에서 네가 나를 사랑하느냐?’란 제목으로 설교를 전한 원팔연 목사(증경총회장, OMS 이사장)는 오직 주만 진정으로 사랑하는 겸손한 제직이 될 것을 권면했다원 목사는 주님의 여러분의 과거를 보지 않으신다지금 이 시간얼마나 자신을 사랑하는지를 보신다며 주의 일은 말로학벌로능력으로 하는게 아니다오직 사랑으로 하는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분쟁하는 교회들의 공통적 특정인 주님을 사랑하지 않는 자들이 교회를 하기 때문이다주님을 사랑하면 어찌 분쟁할 수 있고서로를 비난할 수 있겠나?”며 중요한 것은 내가 지금 주를 사랑하느냐다예수님을 세 번이나 부인했던 베드로도 사랑을 고백하고 삶이 완전히 바뀌었다십자가에 거꾸로 매달려 죽으면서도 주님께 사랑을 고백한 베드로와 같은 직분자가 되자고 강조했다.

임직식은 이순희 목사의 집례로 이병섭 장로의 장립과 11명의 권사 취임이 있었다이들은 기도생활의 모범이 되어 성도를 돌보고전도하는 일에 최선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크기변환]백송 장립.jpg
 
이병섭 장로는 제 속에 많은 분노와 두려움을 해결할 수 없던 중에 이순희 목사님을 만났다새롭게 변화해 맞이한 이상이 얼마나 감사하고 떨리는지 모르겠다며 정직하게 살겠다오직 주님만 바라보며 영혼을 살리는 일에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이명주 권사는 내가 속한 공동체가 나와 더불어 함께 변하고 있음을 느끼고 있다하나님 나라 확장에 더 존귀하게 쓰이고 싶다고 했으며정영임 권사는 믿지않던 가정에서 권사 직분은 정말 너무 큰 영광이다보이지 않는 곳에서도 나를 하나님의 임재를 느낄 수 있도록 열심히 훈련하겠다고 말했다.

교단 중직들도 수양관을 찾아 축하를 전했다손병수 목사(온누리교회), 윤두삼 목사(생명수선교교회), 정진고 장로(증경부총회장), 황덕형 목사(서울신대 총장), 설봉식 목사(총무등이 권면과 축사를 맡았으며김진호 목사(직전 총무)는 음성메시지로 축하를 대신했다.

황덕형 총장은 창조적이고 신령한 믿음을 새겨 성령충만한 교회로 하나님의 역사가 일어나길 바란다고 말했고설봉식 총무는 교회의 일을 내 일이라고 생각하고 충실히 감당할 때 큰 은혜가 흘러갈 것이다고 권면했다.

[크기변환]백송 이순희.jpg
 
이순희 목사는 코로나로 어려운 상황에서도 이 곳까지 와주신 모든 분들게 진심으로 감사 드리며무엇보다 오늘 새로운 직분을 받으신 주인공들에게 하나님의 무한한 축복이 함께하기를 바란다며 우리 백송교회는 이제껏 그래왔던 것처럼 죽도록 충성하며하나님의 일을 감당할 것이다다같이 하나님의 충실한 도구로 쓰임받는 귀중한 존재가 되자고 격려했다.

[크기변환]백송 단체.jpg
 
 
■교회연합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