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계 뉴스종합

[뉴스종합] 예장합동, 단 ‘하나’의 한국교회 만든다

교단교류특별위 본격 가동, 소강석 총회장
“원 리더십으로 예배 지켜야”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 합동측(총회장 소강석 목사)이 분열된 한국교회 연합기관을 하나로 엮기 위한 행보에 나선다합동측은 지난 11월 19일 서울 역삼동 라움아트센터에서 제1차 총회실행위원회를 열고한교총한기총한교연 등 3개 연합기관의 통합을 도모할 교단교류특별위원회의 본격 가동을 보고했다.

분열된 한국교회 연합운동을 하나로 엮기 위한 시도가 이전에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그 성과가 매우 미미했던 상황에합동측은 금번 105회기 소강석 총회장의 취임과 함께 장자교단으로서 교계의 연합운동을 주도하며한껏 기대를 모으고 있다그간 대정부·사회를 대응키 위한 한국교회의 원 리더십’ ‘원 메시지의 필요성을 주창해 왔던 소 목사는 총회장에 오른 뒤 이에 대해 매우 적극적인 추진력을 보이고 있다특히 소 목사는 올해 한국교회총연합의 공동대표에 오를 예정이어서교단을 넘어 교계 전체가 참여하는 연합기관 대통합 작업을 기대케 하고 있다.

앞서 제105회 총회에서 연합기관의 대통합 추진과 관련해 모든 권한을 임원회에 위임한 상황에이날 총실위에서는 그에 따른 임원회의 결의를 보고하는 형식으로 꾸려졌다.

허나 오정호 목사(대전새로남교회등 일각에서는 한기총을 포함한 연합 추진에 우려를 나타냈다오 목사는 이단 문제로 인해 한기총을 나오게 됐는데현재 달라진 것이 아무것도 없다아무재고 없이 다시 들어갈 수 없다고 반발했다.

하지만 교단교류특별위원장 김찬곤 목사는 지금은 과거 한기총과 NCCK가 통합 직전까지 갔던 상황보다 더 큰 울림이 있다며 그 어느 때보다 한국교회가 다시 하나될 수 있는 통합의 적기다고 말했다.

[크기변환]총실위 소강석.jpg

소강석 총회장 역시 절대 이단 문제를 간과해서는 안되지만, 이는 통합을 추진하며 차츰차츰 정리해 나가야 할 부분이다며 지금은 연합기관이 뿔뿔이 갈라져 한 목소리를 내지 못하고 있다우리 예배가 초토화가 됐다고 설명했다이어 한국교회가 하나의 힘한 목소리를 가질 때 더 이상 정부와 언론의 부당한 프레임으로부터 예배를 지켜낼 수 있다지금은 무엇보다 한국교회가 하나되는 것이 먼저다고 호소했다.

임원회의 결의를 거쳐이날 실행위에서 보고된 교단교류특별위원회(위원장 김찬곤 목사)는 앞으로 한교총한기총한교연에 소속한 각 교단들의 관계성을 연구참조해 대통합의 방안을 도출해낼 예정이다소 총회장은 코로나 대응정부의 현장예배 제재반기독교 정책 저지 등을 위해 하루빨리 한국교회가 하나의 리더십과 하나의 목소리를 가져야 한다며위원들의 적극적인 협력과 기도를 요청했다.

이 외에도 총회교역자최저생활기금 40억원을 미래자립교회(미자립교회지원 사업을 위해 사용키로 했다.

■교회연합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