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계 뉴스종합

[뉴스종합] “공영방송 KBS가 비혼주의를 옹호하나”

한국교회언론회 논평 “제발 이름값 하라”

한국교회언론회(대표 이억주 목사이하 언론회)가 5일 논평을 발표하고 공영방송 KBS의 가정해체 방송은 적절치 않다면서 공정성과 객관성공익성을 촉구했다.

언론회는 사유리씨는 일본의 정자은행에서 정자를 기증받아 지난해 일본에서 출산을 하고현재 한국에서 살고 있다그녀는 스스로 비혼모(결혼은 하지 않고 아이는 낳는 것)를 선언했다며 공영방송인 KBS가 사유리씨와 그 아들을 방송에 출연시킨다면 이는 전통적이고 건강한 가정의 형태를 부인하는 것이 되고비혼모와 비혼주의를 옹호하는 것이 된다고 지적했다.

더욱이 사유리씨는 일본인이지만 방송에서도 좋은 이미지를 국민들에게 심어 놓은 상태이고사회적으로도 여러 활동을 한 것으로 알려진다면서 그런 그녀를 방송에 출연시킨다면 비혼모를 긍정적으로 방송하는 것이 되어그 반향은 클 것이다더군다나 시청자들이 그녀에게 가진 좋은 이미지 때문에 그 영향은 더욱 클 것이라고 우려했다.

언론회는 사유리씨가 비혼을 통해 자녀를 가진 것과 공영방송인 KBS가 그녀를 의도적으로 방송에 출연시켜 많은 시청자들에게 가정에 대한 심각한 혼선을 주는 것과는 별개의 문제라면서도 “KBS는 공영방송으로 공정성과 객관성과 공익성을 잃지 말아야 한다그런데 의도하든 의도하지 않던지 간에무분별하게 가정의 기본 질서를 무너트리는 것을 방송을 통해 강조하게 된다면이는 매우 불공정하고 불편한 방송이 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나아가 자녀는 기본적으로 남녀가 결혼을 통하여 얻는다그리고 가정에는 부모의 역할이 있다이것을 통하여 자녀는 가정이라는 소중한 공동체를 학습하게 되고책임있는 시민의식을 가지면서 자라게 된다며 만약 이 방송을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보게 된다면가정에 대한 편파적이고 왜곡된 가치관을 심어주게 되는 것은 자명하지 않은가라고 했다.

언론회는 세상에는 다양하고 많은 일들이 일어난다그러나 그 모든 것을 방송에서 객관화할 수 없고일반화하거나 정당화할 수도 없는 것이다공영방송인 KBS는 그런 책임감 때문에 국민들이 내는 수신료에서 운영되고 있는 것이다만약 국민과의 이런 약속을 지킬 수 없다면한국방송공사라는 이름을 붙이지 말아야 한다면서 “KBS는 국민의 방송이고국민을 위한 방송이 되어야 하고국민에게 오도된 가치를 심어주는 방송이 되어서는 안 된다제발 이름값을 하기 바란다고 질책했다.

■컵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