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계 뉴스종합

[뉴스종합] 한교연 ‘2021 부활절 연합예배’ 군포제일교회서 500여 명 참석

‘한국교회 하나 됨 위해 한기총 전 임원들 초청, 공동예배 드려’

한교연 ‘2021 부활절 연합예배’ 군포제일교회서 500여 명 참석100.jpg한국교회연합은 4일 군포제일교회에서 2021년 한국교회 부활절 연합예배를 드리고 주님의 부활소식을 온누리에 선포했다.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송태섭 목사한교연)은 4일 군포제일교회(권태진 목사)에서 2021년 한국교회 부활절 연합예배를 드리고 주님의 부활소식을 온누리에 선포했다.

이날 연합예배는 특별히 한국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직무대행 김현성 변호사전 임원들을 초청해 공동예배 형식으로 드려지며 부활절을 기해 한국교회의 하나 됨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높이는 계기가 됐다.

한교연이 주최하고 전국 17개 광역시도 226개 시군구 기독교연합(대표 임영문 목사)이 협력한 이날 부활절 연합예배는 황덕광 목사(한기총 전 공동회장)의 사회로 한교연 대표회장 송태섭 목사의 환영사, 17개 광역시도 기독교연합의 영상 축사김효종 목사(한교연 상임회장)의 기도김병근 목사(한교연 서기)의 성경봉독특별기도권태진 목사(한교연 직전대표회장)의 설교이병순 목사(한교연 공동회장)의 봉헌기도최귀수 목사(한교연 사무총장)의 부활절 메시지 낭독김훈 장로(한교연 기획홍보실장)의 광고정서영 목사(한교연 증경대표회장)의 축도로 순으로 진행됐다.

환영사를 전한 한교연 대표회장 송태섭 목사는 오늘 주님이 십자가의 사망 권세를 깨치시고 부활하심으로 우리를 사망에서 생명으로 인도하셨다며 주님의 부활의 영광 뒤에는 칠흑 같은 어둠과 고난의 시간이 있었다온 세상이 코로나19의 두려움에 사로잡혀 있는 오늘우리는 주님의 고난이 과거의 역사적 사건이 아닌 오늘의 실존임을 매일 매순간 경험하게 된다고 말했다.

송 목사는 주님의 십자가의 고난과 죽으심이 부활의 영광으로 이어진 것처럼 한국교회가 오늘 당하는 고난은 당장에는 입에는 쓸지언정 믿음의 길에 유익한 양약이 될 것이라며 장차 큰 은혜로 돌아올 것이라고 위로했다.

이어 오늘 뜻깊은 부활절 연합예배에 한기총에서 많이 참석하셨다며 오랫동안 떨어져 있다 다시 만나니 기쁘기가 한량없다우리 모두는 그리스도 안에서 한 형제·자매다하나님께서 우리 모두를 다시 하나가 되게 하실 것이라고 전했다.

한교연 ‘2021 부활절 연합예배’ 군포제일교회서 500여 명 참석200.jpg4일 군포제일교회에서 드려진 2021년 한국교회 부활절 연합예배

이날 성령을 받으라’(요한복음 20:19~23) 제하의 말씀을 전한 권태진 목사는 주님께 보냄을 받은 우리의 길은 좁은 길이다그 길에는 고난이 있다그리고 이걸 인간적으로는 극복할 수 없다며 주님께서 성령을 받으라고 하신다성령의 힘이 아니면 안 된다성령의 힘이 아니면 환경을 이기지 못한다이것이 부활하신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하신 말씀이라고 소개했다.

권 목사는 성령을 왜 받아야 하나성령을 받으면 죄와 의와 심판에 대해 분별력이 생긴다성령을 받아야 예루살렘과 유대와 사마리아 땅 끝까지 이르러 증인이 될 수 있다며 성령을 받아야 하나님의 말씀을 해석하고 지킬 수 있는 힘이 생긴다성령의 열매는 사랑과 희락화평오래 참음자비양선그리고 온유와 절제다성령이 오순절에 임한 후에 사람들이 모두 달라졌다고 했다.

권 목사는 오늘 부활절을 맞아 저부터 시작해 우리 모두가 성령에 의지해 2021년을 살아가야 할 줄 믿는다며 또한 우리는 성령으로 하나 되어야 한다성령의 역사는 사랑으로 하나 되게 하는 것이다부활의 신앙을 가지고 성령의 인도함을 받아 하나가 되면 복이 따라 온다고 선포했다.

더불어 부활의 날에 성령의 인도함 따라 한국교회와 대한민국을 살리는 우리 모두가 되자고 당부했다.

이날 특별기도는 정학채 목사(한기총 전 공동회장), 김학필 목사(한교연 상임회장), 김정환 목사(한기총 전 공동회장), 현베드로 목사(한교연 공동회장목사가 각각 △나라와 민족 △한국교회 연합과 일치 △코로나19 소멸 및 경제성장을 위해그리고 △한국교회가 땅끝까지 복음의 증인이 되도록 기도를 인도했다.

한편예배 폐회에 앞서 모든 순서자와 참석한 교단 총회장과 단체 대표가 모두 단상에 올라와 무릎을 꿇고 코로나 극복과 한국교회 예배 회복한국교회의 하나됨 을 위해 간절한 마음으로 통성기도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교연 ‘2021 부활절 연합예배’ 군포제일교회서 500여 명 참석300.jpg2021년 한국교회 부활절 연합예배에 참석한 교단 총회장과 단체 대표들이 무릎 꿇고 통성기도하고 있다. 

이날 드려진 부활절 연합예배 헌금은 전액 코로나19로 고통을 당하는 사회복지시설의 사회적 약자들을 위해 전액 사용될 예정이다.

■컵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