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계 선교

[선교단상] 선거철만 되면 찾아오는 아픈 추억 ‘기독교 정당들’

4월 13일 제20대 국회의원선거, 즉 총선이 있는 날이다.
임기 4년(2016년 5월 30일~2020년 5월 29일)의
국회의원 300명(지역구 253명, 비례대표 47명)을 국민의 손으로 선출하는 날이다.
선거권을 가진 만 19세 이상(1997년 4월 14일 이전 출생자)의 유권자
약 4천여 명이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12시간 동안 전국 1만3천여 투표소에서
1인 2표제(국회의원/정당투표)의 투표를 통해 선거에 참여하게 된다.

국회의원이 누구이며, 또 무엇인가?

국회의원에 대하여 사전에서는 ‘입법부이며 국민의 대표 기관인 국회의 구성원’이라고 정의하고 있다. 또한‘국회의원은 국민의 보통·평등·직접·비밀선거에 의하여 선출되며 임기는 4년으로 국민을 대표하여 법률을 제정하고 국정을 심의한다’고 설명하고 있다.
그러나 실질적으로는‘국회의 구성원으로서의 지위’와 함께 ‘국민의 대표자로서의 지위’와 ‘정당의 구성원으로서의 지위’를 동시에 갖고 있으며, 이에 준하는 사고와 언행으로 결과를 창출해 내는 지위에 있다.

이 같은 지위를 잘 수행하고 있는가가 관건이다.

‘국회의 구성원’으로서의 지위는 당연히 잘 수행하고 있다.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여(?) 얻을 수 있는 수혜와 누릴 수 있는 특혜를 잘 살려 나가는 것만 보아도 익히 알 수 있다. 이 분야에 있어서는 타의 추종을 불허할 만큼 뛰어난 감각과 능력을 소유하고 있어 걱정할 필요가 전혀 없다.
또 하나‘정당의 구성원’으로서의 지위 또한 부족함이 없이 오히려 넘칠 정도로(?) 잘 수행하고 있다. 정당의 존재와 성장을 위하여, 또는 정권의 수호나 쟁취를 위해서는 당리당략과 상호 이해관계가 성립되기만 한다면 불의와 불법은 물론 타협 또한 마다하지 않고 이루어내기 때문이다.
마지막으로‘국민의 대표자로서의 지위’는 어떤가? 그 역시 보기에 따라 다르겠지만 너무나도 잘(?) 수행하고 있다. 국민의 대표자로서 책임과 의무에 대한 지위보다 권리와 누림에 대한 지위를 너무나도 확실하게 수행하고 있으니 말이다. 우물에서 샘 파는 건 역시 국민의 몫인 것 같다.

국회의원은 특정 공동체를 대변하는 자리가 아니다.

국회의원의 역할은 어느 특정 계층이나 집단 또는 지역을 우선해서는 안 된다. 국가와 국민 전체의 공통적인 목표에 대한 유지와 발전과 미래의 준비가 우선이 되어야 한다. 이후 역량이 닿는 대로 최선을 다하여 이해관계에 얽힌 일에 관심과 노력을 기울여야 하는 것이 순서일 것이다.
그러나 이 우선 순위가 제대로 지켜지지 않으면 질서가 무너지고 아귀다툼이 일어난다. 그런데 이 우선순위를 바꾸고, 선과 후, 앞과 뒤를 뒤집으려는 목적으로, 특정 계층이나 집단 또는 지역을 대변하기 위하여 국회의원이 되려는 이들이 없지 않아 있다.
일면 보기에는 타당한 것 같고, 설득력 있어 보이고, 명분을 가진 것 같지만 속임수일 뿐이다. 표를 얻기 위하여 그 특정한 공동체를 이용하려는 목적으로 그들을 속이는 속임수이거나, 아니면 정말로 그 특정한 공동체의 이익을 위하여 국가와 국민과 국회를 속이는 속임수이거나 둘 중에 하나인 것이다.
물론 그 특정한 공동체의 권익이 필요하거나 중요한일이라면 그것을 위하여 국회의원으로서 가진 능력과 할 수 있는 최대한의 방법으로 법 개정을 비롯하여 모든 역량을 동원함으로 그 권익을 대변하는 것 자체를 결코 나쁘다고 할 수 없다.
그러나 그것 자체가 국가의 공동선(先)이나 국민의 공동선(善)의 추구에 반하여 그 본질과 정체성보다 우선되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따라서 헌법 제1장 제1조 1항에 명시한‘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다’라는 이념에 어긋나는 어떤 정치적 이념도, 헌법 제2장 제20조 1항 ‘모든 국민은 종교의 자유를 가진다’와 2항 ‘국교는 인정되지 아니하며~’라는 헌법에 위배되는 그 어떤 종교적 신념도 이 공동의 선(先, 善)에 걸림돌이 되어서는 안 될 것이다.

선거철만 되면 찾아오는 아픈 추억이 있다.

바로 기독교 정당들의 출현이다. 기독교 정당 자체를 반대하려는 것이 아니다. 기독교 정당이 기독교당의 이름으로 정치를 하겠다면 기독교를 위해서가 아니라, 교회나 성도들을 위해서가 아니라 기독교정신과 이념으로 국가를 위해서, 국민을 위해서, 국가와 국민의 오늘이 아니라 미래를 위해서 정치를 하라는 것이다.
정말로 정치를 하겠다면 선거 때만이 아니라 일 년, 열두 달, 삼백육십오 일을 적어도 4년 동안만이라도 씨 뿌리고, 물주고, 자라도록 정성을 쏟은 후에 그 성적표를 손에 쥔 후 청사진을 내걸고 출사표를 던지라는 말이다. 그것이 힘들고, 어렵고, 귀찮다면 차라리 정당에 소속된 기독정치인에게 꿈과 비전을 심어주고 지원하는 것이 나을 것이다.
정경일치(政經一致)에 정답이 없듯이 정교일치(政敎一致)에도 정답이 없기는 매 한가지다. 때문에 그 논리를 주장하는 것이 아니다. 더구나 기독교 정당이라고 해서 반대하는 것도 아니다. 일부 목사들이 나선다고 해서 문제 삼는 것은 더더욱 아니다. 그동안 해놓은 것이 없기 때문에 하는 말이다.
정치는 입으로 하는 것이 아니라 손과 발로해야 하는 것이다. 말로 하는 것이 아니라 몸으로 해야 하는 것이다. 기독교 정당이 하는 정치라면 국가의 법인 헌법과 하나님의 법인 성경과 양심의 법을 쫓아 그리스도의 정신과 삶을 현실정치에 담아내야 하는 것이다. 교회와 성도들이 아닌 일반 국민에게 호응을 받아야 하는 것이다.
정말로 기독교 정당을 하려면, 기독교를 대변한다고, 교회를 보호한다고, 성도들의 권익을 세우겠다고 말하지 마라. 교회가 아니라, 성도가 아니라 국민에게 먼저 다가가라, 국민의 애환에 함께 하고 문제에 접근해라, 그렇게 국민의 마음을 먼저 열어라, 그럼으로 국민의 동의와 지지를 먼저 얻어라, 그러면 그 모든 것이 더하여질 것이다.

필자의 주장이 너무 순진하다고, 정치를 모른다고, 어리석다고 하기 전에 12년 동안 왜 실패했는지를 돌아보라. 일개 시의원도 한 번 실패하면 그 다음 선거를 위해 4년 동안을 뼈를 깎듯 노력한다. 그러나 기독교 정당은 세 번의 실패에도 불구하고 12년의 세월을 허비했다. 그 세월의 허비가 이번으로 끝이 나길 바란다.

※이 글이 성실하고 책임감 있는 의원들이나 정치인을 폄하하는 글로 매도되지 않기를 바랍니다. 물론 기독교당을 창당하고 총선을 준비하는 뜻있는 분들의 헌신 또한 헛수고로 돌아가지 않기를 바랍니다. 그럴 의사도 없고 뜻도 아니기 때문입니다. 단지 오십 중반의 미력한 기독언론인이, 성년이 된 후 35년 동안 크고 작은 투표에 20번 남짓 주권을 행사한 소시민이 총선을 앞두고 온갖 근심과 걱정을 덜고자 글로써 표현했을 뿐임을 이해해주기 바랍니다.

■백현우 국장/ 본협기획위원장, 미션타임즈발행인, 미션타임즈 기획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