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칼럼/기고

[옥수영 칼럼] 한국교회의 갱신

이제 한국교회는 새로워져야 합니다.
변화되어야 합니다.
다시 첫 사랑, 첫 믿음으로 돌아가 비움과 섬김과  낮아짐을 실현하며
새로운 변화와 개혁을 이루는 창조적인 시대로 발돋움해야 될 것입니다.

오늘날 한국교회는 많은 신앙의 원칙들이 변질되고 있습니다. 포스트모더니즘과 종교 다원주의 영향으로 이미 방향 감각을 잃었는지도 모릅니다. 개인주의, 기복주의, 이기주의, 성장주의, 쾌락주의, 인본주의 등으로 이제는 교회가 어떤 비전의 방향을 세워나가야 할지 아무도 예측을 못합니다. 더욱이 현재 한국교회는 규모와 양적 성장만 우선시하지 건강한 교회의 척도는 전혀 가늠하지 못하는 실정입니다. 지금 한국교회의 모습은 무기력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한국 기독교 초기의 역사를 보면 교회 본질이 전혀 흐려지지 않았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교회비전이 결코 흔들린 적이 없습니다. 왜냐하면 그들은 하나님 나라에 대한 확고한 믿음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들은 하나님 나라를 위해서 생명을 조금도 귀한 것으로 여기지 않았습니다. 무엇이 소중한 것인지 그 가치를 알고 있었습니다.

예를 들어 일본제국주의 시대 때에 일본 군사들이 신사 참배를 하면 목숨을 살려준다고 크리스천들을 얼마나 많이 회유하고 협박했습니까? 그때 우리의 위대한 믿음의 선배들은 회유와 협박에 결코 굴복하지 않았습니다. 주님을 위해, 복음을 위해, 하나님 나라를 위해 그 어떤 것도 두려워하지 않았습니다.

한국 기독교 역사 속에는 자랑스러운 목사님들이 많이 계십니다. 길선주 목사님, 주기철 목사님, 손양원 목사님, 김익두 목사님, 이기풍 목사님 등 모두 주님을 위해 순교하신 분들이십니다. 왜 이들이 순교했습니까? 하나님 나라에 대한 확신과 복음에 대한 열정 때문이었습니다. 그들은 주님의 깊고 높은 은혜가 이 세상 것과 비교할 수 없는 가치라고 믿었기 때문이었습니다. 그들은 어떤 고난 속에서도 진정한 기쁨과 평안을 누릴 줄 알았고, 하나님 나라와 예수 그리스도를 위해 섬기고 희생하며 솔선수범 하는 모범을 보여주었던 것입니다. 그랬기에 성도들도 한 마음 한 뜻으로 하나님 나라와 주님을 위해 아름다운 공동체를 이룰 수 있었던 것입니다.

그런데 이런 찬란한 믿음의 유산을 가진 한국교회가 지금은 왜 이렇게 유약하게 변했습니까? 왜 이렇게 복음이 변질되었습니까? 그것은 신사참배보다 훨씬 더 무서운 세상문화가 교회로 들어왔기 때문입니다. 축복주의, 기복주의, 성공주의, 안락주의, 분열주의, 권위주의, 개인주의 등 지난 60년 동안 조금씩 스며든 세상 문화의 흐름이 신앙적 부작용으로 변질되었고, 그 현상은 지금도 여전히 가속화되고 있는 것입니다. 이미 성장해버린 한국교회는 섬김과 사랑보다는 교만과 게으름으로, 희생과 솔선수범보다는 이기주의와 책임회피로 사회적 공감을 얻는데 실패했습니다. 소금과 빛이 되지 못했습니다. 이제 한국교회는 새로워져야 합니다. 변화되어야 합니다. 다시 첫 사랑, 첫 믿음으로 돌아가 비움과 섬김과 낮아짐을 실현하며 새로운 변화와 개혁을 이루는 창조적인 시대로 발돋움해야 될 것입니다.

■옥수영 목사
일산 은혜로운교회 담임목사
총회신학교 교수
기독교 심리상담사
한국코치협회 전문코치(KPC)
극동,CBS TV 설교담당
한미협부흥사회 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