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 클로즈업

[클로즈업] 천국환송문화운동본부 총재 김헌수 목사, 기독교 장례문화 정착 촉구

▲ 세계 최초의 그리스도인 전용 홀리캐슬 전경 (HOLY CASTLE)

“유교와 샤머니즘 잔재를 걷어내고
성경적 장례문화를 정착시키자”

“성경에서 말하는 대로 ‘죽음 뒤 부활’을 믿는 그리스도인이라면 시신을 꽁꽁 묶는다든지, 여기 저기 막는다든지 하는 것이 기독교신앙과 배치되는 것임을 알게 된다. 우리 기독교인들은 주님이 재림하실 때 몸이 다시 산다고 사도신경을 통해 고백하고 있다. 그러나 장례절차를 보면 기독교의 핵심인 부활은 없고 죽음의 장례로 모든 절차와 방법이 진행되고 있어 안타깝다.
사나 죽으나 하나님께 영광이어야 하는데, 지금의 장례식은 여전히 샤머니즘의 전통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비 신앙적인 것이 많다. 명목상 기독교의 장례는 있지만 사실은 성경과는 동떨어졌으며 기독교식과 배치되고 있는 것이다”

– 천국환송문화운동본부 총재 김헌수 목사 –

전통적 장례(葬禮)에서 유교와 샤머니즘 잔재를 걷어내고 성경적인 장례문화로 회복할 것을 주창하고 있는 천국환송문화운동본부 총재 김헌수 목사(꿈너머꿈 교회)가 올바른 기독교 장례문화 정착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김 목사와 천국환송문화운동본부는 기독교인들의 장례문화에 비 성경적 요소가 많다며 성경적인 장례문화로 회복할 것을 주창하고 있다. 김 목사에 따르면 기독교의 핵심은 복음이며 이는 십자가와 부활사상인데, 전통적인 장례문화에는 시신을 꽁꽁 묶고 수의를 입히는 등 부활신앙에 반하는 샤머니즘적인 요소가 많아 반 신앙적이라는 것이다. 이에 기존의 전통적 장례문화에서 벗어나 성경적인 장례문화로 돌아갈 것을 촉구하고, 장례 용어와 용품 역시 성경적인 것을 따를 것을 주장하는 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우리의 전통적 장례문화는 수천 년간 이어온 토속신앙과 유교문화의 영향 하에 이어져 왔다. 입관(入棺) 전에 온몸을 삼베로 꽁꽁 싸매는 염(殮) 역시 이러한 전통에서 비롯되었으며, 죽은 이에 대한 애도(哀悼)가 강조되어 이별과 슬픔에 대한 경건함을 지나치게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천국환송문화운동본부 김헌수 목사는 죽음이 곧 단절이며 모든 것의 끝이고 존재의 소멸이라는 죽음에 대한 이 같은 전통적 인식과 절차를 거부한다. 기독교 신앙은 구원이 있고 부활과 천국에 대한 소명이 있기에 죽음이 결코 끝이 아니며 소멸이 아니라고 믿기 때문이다. 그리고 살아있는 이들에게 많은 책임을 강요하는 문화 역시 바뀌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더불어 기독교인들이 성경의 가르침과 맞지 않은 전통적 장례를 지금까지 고집해온 것이야말로 신앙적으로 모순된 행동임을 역설한다.

▲ 3.1절 백주년 기념 기자회견
▲ 천국환송지도사 포럼
▲예배모습

이에 김 목사와 단체는 기독교 신앙인이라면 샤머니즘과 유교적 신앙의 산물인 전통적 장례문화에서 벗어나 기독교 신앙에 맞게 바꿔나갈 것을 촉구하고 있다. 특히 구체적으로 교회마다 성경적 용어와 용품의 부활천국환송예식 부서를 설치, 운영할 것과 그리스도인들이 죽음의 장례식에서 부활의 영생인 성경적 천국환송예식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릴 것, 오직 성경 말씀대로 이루어질 것 등이 실현 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

김 목사는 “기독교의 핵심은 십자가와 부활사상이며, 그리스도인들은 부활을 믿는자들 이기에 구원을 받게 된다”고 강조하며 “그리스도인 임에도 장례식으로 생을 마감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으며 믿음으로 잘 살다가 마지막에 고인이 되는 것은 성경에 어긋난다. 이는 부활신앙이 아니며 비성경적이다”라고 지적한다.

앞서 올해 3·1절에는 단체와 김 목사가 투헤븐선교회 등과 함께 잘못된 장례문화와 마귀에게 속았던 모든 죄를 인정하고 회개한다며 한국교회앞에 10개 항목의 회개선언문을 채택하기도 했다.

이들은 당시 회개 선언문에서 ‘하늘시민을 고인으로 취급한 죄’, ‘잠자는 것을 죽음으로 취급한 죄’, ‘세마포가 아닌 수의를 입혀 죄인 취급한 죄’, ‘죄의 저주와 사망에서 해방된 자를 죄수의 몸으로 묶은 죄’, ‘성경적 절차가 아닌 유교 불교 도교의 혼합적 장례를 치른 죄’, ‘그리스도의 몸을 단장예식이 아닌 염으로 처리한 죄’, ‘일제 잔재인 흰 국화와 완장을 차고 장사지낸 죄’, ‘부활과 영생을 죽음의 장례로 치른 죄’, ‘몸이 다시 사는 것과 영원히 사는 사도신경의 고백을 어긴 죄’, ‘부활의 생명을 말씀 그대로 적용하지 못하고 마귀에게 속은 죄’, ‘비성경적인 용어와 용품을 사용한 죄’ 등 10항을 선언문으로 채택했다.

천국환송문화운동본부는 올바른 기독교 장례문화의 보급과 정착을 위해 전문적인 교육을 받은 현장 지도사들의 양성에도 노력하고 있다. 특히 서울한영대학교와 총신대학교의 평생교육원에 천국환송지도사과정의 강의를 개설했으며, 홈페이지를 통해 사명자를 모집하고 있다.

▲ 출판기념회
▲ 김헌수 목사 저서

기독교부활문화원 원장과 투헤븐선교회 대표에 이어 지난 1월에는 사)행복한가정문화원의 10대 이사장으로 취임하기도 했던 김헌수 목사는 ‘기독교 장례, 이대로 좋은가? 성경에서 말하는 장례’(도서출판 행복)와 ‘성경적 천국환송’(쿰란출판사) 등 기독교 장례에 관한 서적을 집필하며, 성경적 장례문화 정착에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

김 목사는 “기존의 전통적 장례엔 죽음과 관련된 것뿐이지만 천국 환송(기독교적 장례)엔 부활이 있다”면서 “천국 환송 예식 전체에는 죄 해결부터 천국 부활까지 다 들어가 있는데, 이것이 복음이다. 예수 믿는 이들에겐 구원의 확신을 주고 예수 믿지 않는 이들에겐 복음을 전할 수 있는 것, 이것이 선교라고 생각 한다”고 활동에 대한 취지를 피력하기도 했다.

한편, 천국환송문화운동본부가 제시한 기독교 장례에서 성경적 용어로 바꾸어야할 용어들로는, 죽음>잠, 고(故), 고인>하늘시민, 임종예배>부르심 예배, 염>단장(예식), 수의>세마포, 천국예복, 입관예배>안식예배, 발인예배>환송예배, 하관예배>부활예배, 영결식.환송식, 장례식>천국환송예식, 조사>환송사, 빈소>(환송)식장, 위패>하늘시민) 명패, 영정사진>천국자녀 사진, 부고(장)>하늘시민 알림, 조의(부의)금>신의금, 완장>가족 명찰, 근조기>부활기, 상복>가족 예복, 조문객>환송객, 유가족>천국가족, 운구위원>환송위원, 장의차>환송차량, 납골당(봉안당)>홀리캐슬, 유골함>부활함 등이다.

■ 문의 : 투헤븐선교회 최현정 국장 010.2748.23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