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칼럼/기고

[김용희 칼럼] 5달러 인생(人生)

돈이 없지 꿈이 없는 것이 아닙니다.
그들에게 그러한 고통이 없었다면 그만큼 성장하기 어려웠을 것입니다.

그 고난 때문에 그들이 가꾸어온 꿈으로 더 가까이 갈수 있었으며
가정과 인생의 소중함을 발견하며 꿈을 이루며 성장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추운 겨울 저녁. 영국 런던 시내의 한 악기점을 남루하게 옷을 입은 한 사람이 들어왔습니다.
그의 옆구리에는 헌 바이올린이 들려져 있었습니다.
“무얼 찾으십니까?” 주인이 묻자 그는 “저는 배가 고파서 견딜 수 없습니다. 제발 이 바이올린을 팔 수 없을까요? 저는 무엇을 먹어야 하니까요. 얼마라도 좋습니다. 그냥 사 주세요.”
그래서 악기점 주인 벤츠씨는 5달러를 주고 그 바이올린을 샀습니다.
벤츠씨는 그 사람이 떠난후 5달러를 주고 산 바이올린을 무심코 켜 보았습니다.
손잡이 활을 줄에 대고 한 번 당겨보니 놀라운 소리가 났습니다. 깜짝 놀랄정도로 풍부한 음색과 선율이었습니다.
벤츠씨는 급히 환한 불을 켜고 바이올린을 이리저리 관찰하기 시작했습니다. 먼지 투성이의 바이올린 속을 들여다 보고 그는 또 한번 놀라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그곳엔 기절할만한 글씨가 적혀 있었기 때문이었다.
‘Antonio Stradivari, 1704’ (안토니오 스트라디바리, 1704년 제작)

악기점 주인 벤츠씨는 그 바이올린이 행방불명되어 1~2백년 동안 그 많은 사람들이 찾으려고 애썼던 거장 스트라디바리의 바이올린임을 알게 되었습니다. 악기점 주인은 얼른 밖으로 나가 바이올린을 판 사람을 찾으려 했으나 허사였습니다.
배가 고파서 밥 몇 끼니 먹을 수 있는 값 5달러에 팔아버린 바이올린은 무려 10만달러 짜리였던 것이었습니다.
실로 안타까운 이야기입니다. 그 남루한 바이올린 주인이 바이올린의 가격을 제대로 알아 정가격에 팔 수 있었다면 그는 이렇듯 비참한 생활을 끝낼 수 있었을텐데 말입니다. 하지만 그 안타까움 만큼이나 깊이 생각해야 할 한 가지가 있습니다.
나 또한 그 바이올린 주인처럼 10만 달러보다 더 귀중한 나의 삶, 나의 꿈을 단지 먹고 살겠다는 이유만으로 혹시 5달러 짜리로 취급하고 있지나 않은지…

고난 자체는 실패가 아직 아닙니다. 고난 자체보다도 그것을 내가 어떻게 받아들이고 어떤 꿈을 꾸고 사느냐에 모든 것이 달려 있습니다. 고난이 없다면 성장하기 어렵기 때문입니다. 아이를 키우면서 성장통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이유도 없이 아이가 밤새 다리가 아프다고 합니다. 며칠을 무심코 지나가다 안되겠다 싶어 병원에 갔더니 성장통이라고 합니다.
처절한 고통 가운데서도 그들만의 꿈과 성공을 이루었을 뿐만 아니라 오히려 상처받은 사람들의 아름다운 치유의 통로가 된 많은 인생의 승리자들을 보십시오.

돈이 없지 꿈이 없는 것이 아닙니다.
그들에게 그러한 고통이 없었다면 그만큼 성장하기 어려웠을 것입니다. 그 고난 때문에 그들이 가꾸어온 꿈으로 더 가까이 갈수 있었으며 가정과 인생의 소중함을 발견하며 꿈을 이루며 성장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고난은 성공과 실패 한가운데 있습니다. 고난 그 자체는 아직 실패가 아닌 것입니다.

하지만 꿈이 없다면 철저하게 실패한것입니다.
그 분께서는 우리 안에 이미 어떤 고난도 딛고 일어설 수 있는 힘과 능력을 주셨습니다. 만약 우리가 우리 안에 그런 치유의 능력이 주어져 있음을 알 수만 있다면 그 어떤 고통도 극복할 수 있게 됩니다. 5달러 인생으로 인생을 마감할 것이 아니라 여러분 안에서 꿈이 작동하도록 허락하십시오. 그 힘이 연약한 우리 안에서 샘솟게 할 것입니다.

고난과 대면하고 환경과 상관없이 꿈을 꾸고 이루어가는 일은 진짜 자신과 만나는 일이 됩니다. 고난의 자리가 바로 나 자신과 진실로 대면하는 축복의 자리요, 성공의 자리인 것입니다. 내 고통이 곧 내 꿈과 성공의 자리입니다. 그러므로 고통을 피해 다닐 필요가 없습니다. 그렇게 해선 고통을 결코 떨쳐버릴 수 없다는 사실을 철저히 깨달아야 합니다.

■김용희 (작가, Story Artist)
작가 김용희는 15년간 대학강단에서 상담학을 가르쳐왔고 목동에 꿈이있는교회를 담임하고 있으며 동시에 글을 쓰는 작가로 활동하며 『미니멀 라이프』라는 주제로 전국 강연을 하고 있다.
yesim2000@hanmail.net


<더>라는 함정에 빠지지 말라!
<더>라는 함정은 불행으로 가는 고속도로입니다.
더 가지면 어떻게 될까요? 더 좋아지면 어떻게 됩니까? 더 커지면 뭐가 달라질까요?

<더>라는 함정은 불행으로 가는 고속도로입니다. 한 번 빠지면 죽을 때까지 행복할 수 없는 비참한 인생을 살게 됩니다. 이렇게 살다가 끝나는 게 인생인가? 더 나은 게 있지 않을까? 이렇게 사는 인생에서 행복하지 않으면 저렇게 살아도 마찬가지입니다. 여기서 행복하게 사는 법을 찾아야 저기서도 행복 할 수 있습니다.

더 라는 함정에 빠지면 아무리 좋은 걸 가졌어도 즉시 불행으로 떨어집니다. 세상에서 가장 깊은 함정이 더 라는 함정입니다. 한 번 빠져들기 시작하면 망하기 전엔 절대 헤어나지 못하게 됩니다.

세상의 모든 사람들이 <조금 더> 라는 생각으로 행복을 빼앗겼습니다. 이만하면 괜찮은데 더 나은 것을 위해 현재를 불행으로 인식합니다. <더>는 누구도 헤어날 수 없는 함정입니다. 더 라는 생각을 <이 정도면 괜찮다> <더 어려운 사람도 있다> <더 나은 미래는 현재에 아무 의미 없다> <지금 이대로 잘 사는 것이 가장 좋은 인생 비결이다> 로 바꾸어야 합니다.

더 가지면 어떻게 될까요? 더 좋아지면 어떻게 됩니까? 더 커지면 뭐가 달라질까요? 더 먹고, 더 놀고, 더 쓰고, 더 쌓아서 쓰레기만 많아질 뿐입니다. 우리 주변을 보세요! 더 가진 사람들의 인생이 더 가진 만큼 의미 있는 인생을 살고 있습니까? 세상에서 욕먹는 사람들의 대부분은 더 가진 사람들, 더 잘난 사람들, 더 있는 사람들입니다.

<더> 라는 함정에 빠지면 거의 욕만 더 먹을 뿐입니다. 더 좋은 것, 더 큰 것을 찾다가 눈만 높아져서 만족 불감증에 걸리게 됩니다. 많은 사람들이 생각합니다. “더 좋은 게 있을 거야!” “이 정도는 아냐?” “뭔가 더 있을 거야!” 그래서 불행합니다.

옵션은 끝이 없습니다. 싼 차에 고급 옵션을 달아 봐야 처절한 몸부림으로 더 초라해질 뿐입니다. 먹을 것과 입을 것이 있으면 삶은 부족하지 않습니다. 기초 소유로 만족할 수 있어야 행복한 인생을 살 수 있습니다. 적당한 거면 됩니다. 먹는 것, 입는 것엔 수준이 없습니다. 수준을 따지는 순간부터 인생은 불행으로 추락합니다.

좋은 것도 나쁜 것도 더하기를 시작하면 끝없는 유혹에 시달리게 되고, 유혹은 시험이 되고, 시험 치면 모든 사람은 떨어지게 됩니다. <더> 라는 시험에서 합격할 사람은 한 사람도 없습니다.

아무리 예뻐도 더 달라고 하면 눈총을 받게 되고, 더 먹으면 살찌게 되고, 욕심 부리면 맞게 됩니다. <더> 라는 함정은 인생을 불행으로 빨아들이는 블랙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