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계 뉴스종합

[뉴스종합] ‘정규예배 외 소모임 금지’ 조치 24일부로 해제

한교총 “중대본은 집회금지가 아닌 방역에 초점 맞추라”

한국교회를 향한 정규예배 외 소모임 금지’ 조치가 24일부로 해제된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지난 22일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갖고 이와 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전국교회를 대상으로 핵심 방역수칙 의무화 조치가 시행된 지 2주가 되어간다교단과 성도들께서 방역수칙을 잘 지켜주신 덕분에 최근 교회 소모임 등으로 인한 감염사례가 거의 발생하지 않고 있다면서 교회의 방역강화조치를 724일부터 해제하고자 한다고 발표했다.

이어 교회가 앞으로 방역수칙 생활화에 선도적 역할을 해줄 것으로 믿는다면서도 상황에 따라 지자체별 행정 조치가 가능하다고 말해 지속적으로 각별한 주의를 요구하기도 했다.

이에 한국교회총연합(대표회장 김태영 류정호 문수석)은 즉각 보도자료를 내고 다행으로 여긴다고 입장을 밝혔다.

한교총은 중대본의 교회 내 소모임 금지조치는 형평성에 맞지 않는 일방적 조치였다이 조치로 인해 일선 지자체들의 과도한 규제로 혼선이 빚어져 한국교회의 불신과 분노를 일으켰다며 다양한 형태와 규모로 전국에 산재한 6만여 교회에 대하여 일관된 규제조치를 시행한 것은 행정 편의적인 조급함을 드러낸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중대본은 기계적 통계에만 의존하지 말고 현재의 방역단계에서 집회금지가 아닌 방역에 초점을 맞춰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또한 한국교회는 여전히 코로나19로 긴장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하여 방역에 빈틈이 생기지 않도록 다시 한 번 최선을 다해 주시기 바란다며 예배당 출입에서 체온 체크와 거리두기마스크 착용 등 기본 방역수칙을 준수하고식사제공이나 소모임 등도 자제하여 안전한 교회 환경을 만드는 데 앞장서 주시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아울러 특히 휴가철이 다가옴으로 교인들도 전국으로 이동하게 되는바 더욱 주의를 기울여 주기를 바란다면서 한국교회는 지금이야말로 한국 사회 및 전 세계에 방역의 모범을 제시할 수 있는 주체가 되어 더욱 철저한 방역에 힘써 주길 바란다고 거듭 당부했다.

정부는 앞서 10일 한국교회 전체를 대상으로 정규예배 외 소모임 금지’ 등을 내용으로 하는 방역강화조치를 내린 바 있다당시 한국교회는 선제적으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철저히 방역지침을 준수하며 우리 사회 그 어느 분야보다도 모범이 되고 있었다하지만 정부가 한국교회와 한 마디 논의 없이 방역강화조치를 내림에 따라 한국교회총연합 등 연합기관과 각 지역 기독교연합회 등 전국적으로 강력한 저항이 일어났다.

이러한 기독교계의 여론을 뒤늦게 인지한 정 국무총리는 14일 한교총과 교회협 등 대표자들을 총리 공관으로 초청해 한국교회의 입장을 청취했다김태영 목사와 류정호 목사 문수석 목사 등은 한국교회의 분노가 매섭다는 점을 전달했고정 총리는 소통을 강화하겠다며 상황이 호전되면 그에 상응하는 조치를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컵뉴스